ABOUT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예술이란 끊임없는 주변의 중심화”라는 실천적 지표를 가지고 1999년 인사동에 처음 개관했다. 총 3개 층의 전시공간을 이용하여 대규모 전시를 개최하였으며, 윈도우 갤러리는 신진작가를 위한 독립적인 전시공간으로 운영함으로써 폭넓은 스펙트럼의 전시를 선보였다. 

2010년 한국 근현대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통의동으로 이전하고,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며 미술계에 영향력 있는 갤러리로 발돋움하였다. 또한, 중국 등 아시아와 유럽의 역량 있는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한국 미술계에 소개하는데 앞장서 왔다.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아시아 미술의 중심”이라는 확고한 기반 위에 국제미술의 흐름을 반영하고자 꾸준히 노력하고 있으며, 해외 미술시장의 경계없는 통로로서 동서 문화예술의 융합과 발전을 향한 공동 담론의 장을 마련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

Artside Gallery first opened in Insa-dong, 1999, with a practical objective of “Art is Ceaseless centering of Side”. Large-scale exhibitions could be accommodated in three stories of the building, and the Window Gallery facing the street would be operated for talented emerging artists, thus enabling the Gallery to present a broad spectrum of exhibitions.

In 2010, Artside Gallery relocated to Tongui-Dong, an area where Korea’s modern history is still intact and has been actively active in both domestic and overseas, grown to have become a influential gallery amongst the world of art.
Artside has been leading the way to introduce able artists and their art from Korea, China and also Europe into Korea’s world of art. 

These activities and spaces of Artside Gallery work as a borderless gate connecting the international art market and Asia’s art circles, and form common themes for the cultures of the East and West, an amalgamation of the arts, and the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works.